연구지원

과기정통부, ICT 장비·단말부품 수요 연계 강화 추진한다

by 연구진흥팀 posted Oct 25, 2019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ESC닫기

+ - Up Down Comment Print
Extra Form
구분 내용
날짜 2019-10-25

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자립화 지원 신규 R&D 131억원 반영

[보안뉴스 박미영 기자] 네트워크 장비 및 단말부품 분야의 소재·부품·장비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(R&D) 방안이 본격 추진된다. 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(이하 과기정통부)는 내년에 정부 예산을 신규 편성하고, 수요-공급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(TF)를 운영해 개발된 기술과 제품이 실제 수요처에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.

이에 내년부터 네트워크 장비·단말부품 자립화 및 개발된 제품의 성능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131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. 먼저 장비·부품 자립화를 위한 103억원은 일본 등 해외 의존도가 높은 주요 부품 10개 내외를 선정하고, 과제당 연간 10억원 내외 규모로 투입해 중소기업이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. 또한 개발된 장비·단말부품에 대한 성능시험과 실제 현장에서 운영된 실적인 레퍼런스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신규 사업 28억원도 정부 예산안에 마련했다.

개발된 제품이 수요처를 확보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대·중소기업 간 협력 방안도 마련된다. 과기정통부와 수요-공급기업, 협회, 연구개발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‘5G 장비·부품 수요 연계 협력 TF(융합얼라이언스)’가 운영된다. TF는 장비·단말부품 개발 수요가 정부 R&D 기획에 효과적으로 반영되도록 하고, 장비·단말부품 분야 현안 사항이 발생하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해 애로 사항 청취 및 대응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.

특히 과기정통부의 R&D 사업을 기획하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(IITP)의 과제기획위원도 TF에 참여해 수요가 R&D 기획에 원활히 반영될 수 있게 했다. 지난 24일 개최된 첫 협력 TF 간담회에서 과기정통부는 장비·단말부품 자립화와 운영실적 확보 등을 위한 신규 사업 소개 및 TF 운영 방안을 설명했고, 정보통신기획평가원(IITP)은 사전 기술수요조사·수입 의존도 등을 반영한 자립화 지원 대상 부품 등을 설명했다.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대·중소기업 간 수요를 연계할 수 있는 방안과 운영실적증명 등 레퍼런스 확보 방안, 해외 진출 지원 등을 논의했다.
[박미영 기자(mypark@boannews.com)]

<저작권자: 보안뉴스(www.boannews.com)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

Articles

1 2 3 4 5 6 7 8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